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과주의 강조한 윤종규 KB금융 회장 “제몫하는 문화 정착해야”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KB국민은행장이 성과주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 회장은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에서 열린 창립 8주년 기념식에서 “제몫하는 문화가 정착돼야 한다”며 “KB 내에도 성과와 역량에 따라 대우받는 풍토가 자리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성과주의가 필요한 이유에 대해서는 “일 잘하는 직원이 칭찬받고 대우받을 때 조직에 건전한 경쟁을 불러일으키고 ‘하면 된다’라는 동기부여가 된다”고 설명했다.

윤 회장은 바둑용어인 피강자보(彼强自保, 상대가 강하면 스스로를 먼저 보강하라)를 소개하며 체질개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KB가 변화와 위기에 흔들리지 않고 지속성장을 하려면 계열사별로 핵심역량을 강화하고 고객 만족을 위한 서비스 질을 업그레이드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영계획과 관련해선 자원과 인력 재배치에 주안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그는 “본부는 영업지원 조직으로 바꾸고 계열사 간 협업체계를 더 강화할 것”이라며 “새로운 미래 먹거리가 되는 성장동력 부문에는 자원과 인력을 지속적으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KB손해보험과 현대증권 인수를 주요 경영성과로 꼽았다. 그는 “손해보험과 증권부문을 확충하면서 균형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그룹의 위상을 회복하는 전기를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직원들에게 주인의식을 가질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내가 하는 일이 최고라는 생각과 우리가 단 배지에 자부심을 갖고 일해야 1등 KB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