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영우 국방위원장, 당 방침 깨고 국감 개의

기사 이미지
국회 국방위원장인 새누리당 김영우 의원이 29일 국정감사 보이콧이란 당 방침을 깨고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당 지도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국회 국방위 회의실 위원장석에 앉아 당초 예정된 방위사업청 국감 개의를 선언했다.

새누리당 국방위원들이 김 위원장을 설득했지만 김 위원장은 “그동안 국방엔 여야가 따로 없다고 밝혀온 만큼 그 말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국감을 시작했다.

여당 의원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상임위 중 국감을 위한 회의를 연 것은 국방위가 처음이다.
하지만 김 위원장을 제외한 새누리당 국방위원들은 모두 국감에 불참해 이날 국감은 김 위원장과 야당 의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정진석 원내대표와 친박계인 조원진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는 김 위원장에 대해 국감을 강행할 경우 책임을 묻겠다며 징계 방침을 밝힌 상태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