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간호조무사 출신이 국내외 환자 20명 불법 성형수술

경남 김해경찰서는 국내외 환자 20명에게 눈 지방제거 등 무면허 성형 수술을 한 혐의(보건범죄특별단속법 위반)로 A씨(42)를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또 A씨의 도피를 도운 친동생 B씨(37)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올해 1월부터 지난 6월까지 국내외 환자 20명에게 눈 지방제거 수술을 해주고 15만~350만원씩 모두 86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환자 중에는 중국인 2명이 포함돼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간호조무사 출신인 A씨는 지난 1월 B씨 명의로 김해에 병원을 개원했다. 이후 성형외과 의사 행세를 하며 불법 의료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병원은 성형외과 외에 내과·정형외과도 함께 운영했다. 여기에는 2명의 실제 의사가 있었는데 이들이 A씨가 진짜 의사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범행이 발각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김해 유일 성형외과 전문의라는 타이틀을 걸고 대대적인 홍보를 하며 환자를 유치했다”며 “중국까지 원정시술을 갔던 정황이 나와 추가 범행을 확인 중이다”고 말했다.

김해=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