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규모 6.1 이상 강진 발생하면 모든 건축문화재 피해

기사 이미지

지진에 취약한 것으로 확인된 종묘 영녕전. 종묘의 정전에 신주를 모실 공간이 부족하게 되자 조선 세종 때 지은 건물이다. [시공주니어]

규모 6.1 이상의 지진이 발생하면 경주는 물론 전국의 모든 중요 건축문화재가 피해를 입을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로부터 제출받은 ‘건축문화재 지진 및 홍수 재해 위험도 평가 및 관리시스템 구축’ 보고서에 따르면 국보와 보물로 지정된 건축문화재 71건이 규모 4.5~6.1 지진이 발생하면 위험 상황에 빠지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험 상황은 건축문화재 벽에 금이 가거나 변화될 수 있는 것을 의미한다.

또 규모 5.1~6.6의 지진이 발생하면 건축문화재가 완전히 무너질 수 있는 긴급 상황에 놓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경주 첨성대와 창경궁 옥천교, 종묘 영녕전은 규모 5.1 이상 지진에도 치명적 손상이 우려되는 취약한 문화재로 분류됐다. 반면 경복궁 자경전 십장생 굴뚝과 아미산 굴뚝은 규모 6.4 이상의 지진이 발생해야 긴급 상황을 맞는 상대적으로 튼튼한 문화재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