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러셀 “사드, 가능한 빨리 한국 배치”

기사 이미지
대니얼 러셀(사진)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7일(현지시간) “미국은 가능한 한 빨리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한국 배치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금융망서 북 배제도 협의 중”

러셀 차관보는 이날 오후 ‘미·일·한 3각 협력’이란 주제로 진행된 미 하원 외교위원회 아태소위원회에 출석, “내년까지 사드가 한국에 배치되겠느냐”는 질문에 “북한의 미사일 실험 속도가 빨라지는 것을 감안하면 배치를 서두를 뜻이 있으며, ‘가능한 한 빨리’라 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구체적 배치 일정과 관련해선 “미 국무부 차관보로서 답할 수 없으며 아마도 미 국방부나 한국 정부가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것(사드)은 중국이 아닌 북한을 겨냥해 사용되는 방어 수단이며 정치적 결정이 아닌 (한국의) 국토 방어라는 관점에서 이뤄진 결정”이라며 “억지력과 방어력은 우리(미국)의 전반적인 대북한 전략의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한국과 일본 간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가능성에 대해선 “가속화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분명한 인식을 바탕으로 양국 정부와 군 사이에서 실질적 협력과 (협정 체결) 의지가 계속 커져 왔다”며 낙관적 입장을 피력했다.

러셀 차관보는 또 북한의 자금줄을 더욱 옥죄는 방안의 하나로 북한을 국제 금융거래망에서 퇴출시키는 방안 마련에도 착수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을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의 국제 금융거래망에서 배제하기 위해 다른 나라들과 협의하고 있다며 “미 재무부와 소속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북한의 불법적인 핵 미사일 프로그램에 기여하거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이나 미국 법을 위반할 수 있는 어떤 행위도 차단하기 위해 북한 은행과 북한의 금융 활동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러셀 차관보는 “무모한 도발은 더 강한 제재와 국제사회에서의 고립을 초래할 뿐이라는 것을 김정은 정권이 인식하도록 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청문회 출석에 앞서 배포한 모두발언문을 통해 “한·미·일 3국은 석탄 수출과 북한 근로자의 국외 노동을 통해 벌어들이는 돈을 포함해 북한 정권의 핵미사일 개발을 위한 수입원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