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운전 중 휴대전화 안 쓰면 무료 커피 한 잔…일본 도요타

기사 이미지
운전을 하면서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건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하다고 한다. 그래서 일본의 완성차 업체인 도요타가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을 줄이기 위해 ‘드라이빙 바리스타’란 앱을 내놨다.

안드로이드iOS용 모두 나왔다.

도요타는 이 앱을 위해서 일본의 이동통신사인 KDDI와 커피전문점 코메다와 손을 잡았다.
 
드라이빙 바리스타는 운전자가 100㎞를 주행하면서 단 한 번도 휴대전화에 손을 대지 않으면 코메다에서 커피 한 잔을 마실 수 있는 쿠폰을 준다.

스마트폰에 내장된 자이로 센서는 운전자가 차 속에서 폰을 들었는지 판가름해준다.

99㎞를 운전하고 1㎞를 남겨둔 상황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하더라도 쿠폰을 받을 수 없다. 100㎞를 훌쩍 넘더라도 공짜 커피는 무조건 한 잔이다.

공짜 커피 서비스는 아직까진 일본 아이치(愛知)현 안에서만 가능하다. 일본 전역으로 확대할지는 미지수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