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함께 식사한 의원·장관·시장도 순대값 1만3000원 내려고 줄섰다

기사 이미지

28일 식당에서 밥값을 내는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노란 점퍼). 그 오른쪽 순서대로 최교일 의원, 김재수 농식품부 장관. [사진 김광림 의원실]

28일 낮 12시30분 경기도 용인의 한 순댓국집. 쌀값 안정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현장을 찾은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10여 명의 의원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정찬민 용인시장 등이 식사를 마치고 계산대 앞에 길게 줄을 섰다.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김영란법) 시행과 함께 나타난 더치페이 문화다. 김 정책위의장은 “현장방문 후 참석자들이 순댓국과 접시순대를 먹고 각자 1만3000원씩 밥값을 계산했다”고 말했다.

정치권도 더치페이
김광림·김재수·정찬민 각자 계산
박지원 “시범케이스 걸리지 말라”
지역구 민원 듣는 행사도 조심

김영란법이 국회의 오랜 관행을 바꾸고 있다. 감시의 눈초리가 국회에 쏠렸다는 점을 의식해 각별히 주의하자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국민권익위가 만든 안내책자를 나눠주며 “책자의 내용을 모두 숙지하고 특히 향후 6개월 동안 시범케이스로 걸리지 말라는 기관의 충고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영란법은 국정감사 풍경도 확 바꿔놨다. 국감은 식사를 거르고 밤늦게까지 진행되는 경우가 많아 과거엔 피감기관에서 의원실에 피자·치킨·도시락 등을 보내주는 일이 허다했다. 하지만 이제 그런 일은 찾아볼 수 없게 됐다. 정무위 소속의 야당 의원실 한 보좌관은 “올해부턴 김영란법을 의식해 피감 기관에서 야식 제공을 뚝 끊었다”며 “이렇게 배고픈 국감은 처음 보낸다”고 말했다.

국회의원이나 보좌진의 식사 약속도 뚝 끊겼다. 새누리당 원내대표실 관계자는 “방에 찾아오는 민원인들이나 공무원들에게 함께 돈 내고 밥 먹자고 말하기도 실례인 것 같아 그냥 차나 한잔하면서 대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같은 당 박명재 사무총장도 사무실에서 보좌진과 함께 1만원짜리 죽을 시켜 먹었고, 이혜훈 의원도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의원실 직원들과 2만원짜리 식사를 했다. 이혜훈 의원실 측은 “김영란법 규정에 맞추기 위해 국회 주변에서 3만원이 넘지 않는 가격대의 식당 리스트를 만드는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노인 1인당 2만2000원짜리 밥·관광…신고당한 신연희

의원들의 지역구 민원 수렴 활동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매달 두 번씩 지역구민들의 민원을 청취하는 ‘민원의 날’을 7년째 시행해 온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도 이 행사가 김영란법에 저촉되는 것이 아닌지 검토 중이다. 김 의원은 지난 19대 국회 정무위에서 김영란법을 성사시킨 주역이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공익적 목적의 제안이나 고충민원을 듣는 것이 국회의원의 역할 중 하나인데 이 역시 김영란법 위반이 될 수 있다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감시와 고발의 풍토를 만드는 법률이라 부담이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채윤경·이지상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