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새누리당 행태, 노무현 대통령 탄핵 때와 비슷"

 
기사 이미지

지난 1월 더민주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전 대표. [중앙포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현재 새누리당의 행태가 과거 노무현 대통령 탄핵을 하던 때와 흡사하다"고 질타했다.
 
문 전 대표는 28일 대구 지하철 참사현장인 지하철 1호선 중앙로역 '기억의 공간'을 둘러본 뒤 기자들과 만나 "국회 밖에서 말할 처지는 아니지만, (새누리당이) 정세균 국회의장 사퇴를 요구하는 양상이 노무현 대통령 탄핵을 주장하던 때와 같다"며 "그 때도 (한나라당이) '노무현이, 노무현이' 그랬는데, 지금도 '정세균이, 정세균이' 라고 부르는 등 기본적인 예의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과 관련해서도 "과거 새누리당도 참여정부 시절 김두관 행정자치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켜서 기어코 사퇴하게 만들었던 전례가 있지 않느냐"며 "집권 여당의 대표가 대한민국을 한 순간에 아주 부끄러운 나라로 만들어 버렸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지금은 국정감사 시기인 만큼 여야 간에 정쟁을 접고 국민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국정감사에 힘을 합치고 전념해야 할 때"라며 "지금 대한민국은 안보와 경제가 위기 상황이고, 민생이 어려운 상황이다. 집권여당이 이런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 정말로 안타깝다"며 새누리당에 국감 복귀를 촉구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