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기차 세계 20위 내 중국 업체 9개…치열한 국내 경쟁이 세계 1위 이끌어

BYD 본사 취재 중 ‘전기차 판매 세계 1위’로 올라선 비결을 묻자 BYD 측은 “마켓 어드밴티지(market advantage) 덕분”이라는 다소 당혹스러운 답변을 내놨다. 시장이 커서 차도 많이 팔았다는 얘기다.

정부는 보조금 주며 시장 키우기
비야디, 올 상반기 4만3244대 팔아
한국도 정부 차원 컨트롤타워 필요

실제로 중국은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이다. 중국 전동기차자원망에 따르면 올 상반기 중국에서 판매된 전기차는 모두 12만2678대로 세계 1위였다. 미국(6만4057대)·프랑스(1만8631대)·일본(1만2846대) 등 내로라하는 자동차 강국을 모두 제쳤다.
기사 이미지
이런 결과가 나온 건 중국 정부의 정책이 BYD의 성장에 영향을 줬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이게 전부는 아니다. 시간을 돌려 중국 정부가 어떻게 전기차 보급을 확대했는지 되짚어 보자. 우선 제조업체에 대규모 보조금을 지급하면서 자동차 제조사의 경쟁을 유도했다. 이때 수많은 중국 기업이 우후죽순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었다.

다음엔 보조금을 축소하고 소비자들이 전통적인 차종 대신 전기차를 선택할 수 있도록 전기차 경쟁력 강화 정책을 폈다. 중앙정부가 전기차를 선택하는 소비자에게 보조금을 지급하고 지방정부도 별도로 전기 충전비 등을 지급하는 식이었다. 주행거리가 길수록 보조금을 더 많이 지급했다.

결국 전기차 시장에 뛰어든 기업들은 중국 소비자의 선택을 받지 못하면 도태될 수밖에 없는 환경에 놓였다.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차량의 성능과 효율성을 혁신적으로 높여야만 했다.

결국 BYD가 세계 1위로 올라선 배경엔 중국 내부의 치열한 경쟁 생태계가 자리한다. 업계의 경쟁 속에서 고를 수 있는 카드가 많아진 중국 소비자의 선택을 가장 많이 받은 BYD였기에, 세계 시장에서도 통했다는 뜻이다.

실제 중국 내에서는 BYD 이외에도 수많은 전기차 제조사가 있다. 올 상반기 세계에서 전기차를 가장 많이 판매한 20개 기업 중 중국 업체는 9개(45%)에 달한다. 세계 1위 BYD(4만3244대)에 미치지는 못하지만 중국 베이치(1만4584대)도 전기차 ‘볼트’로 유명한 미국 제너럴모터스(GM·1만2947대)보다 전기차를 많이 팔았다. 장화이(9720대)·룽웨이(9231대)·중타이(7863대) 등 상반기에 수천 대가량을 판매한 업체는 널려 있다.

반면에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한국은 같은 기간 고작 745대를 판매하는 데 그쳤다. 김필수 한국전기차협회장은 “중국 정부가 2000년대 후반부터 정책적으로 전기차를 육성한 반면, 한국은 부처 간 정책 엇박자를 내며 전기차 산업이 성장하지 못했다”며 “범정부 차원의 컨트롤타워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선전=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