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봉수·유창혁·이창호…‘한·중 레전드 대결’ 우승

‘한·중 레전드 대결’에서 한국이 중국을 꺾고 우승했다.

19~21일 중국 장쑤(江蘇)성 옌청(鹽城)에서 벌어진 2016 옌청둥팡(鹽城東方) 그룹배 한·중 바둑 단체 명인대항전에서 서봉수·유창혁·이창호 9단이 한 팀을 이룬 한국은 녜웨이핑·마샤오춘·창하오 9단의 중국을 꺾고 우승컵을 차지했다. 한국은 최종일 3라운드에서 1승2패로 패배했지만 1~2라운드에서 2승1패씩을 거둔 덕에 종합 전적 5대 4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대회는 세 명이 한 팀을 이뤄 매 라운드 상대를 바꿔가며 3라운드 총 9국을 펼쳐 승수가 많은 국가가 우승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최종 개인 성적은 창하오 9단이 3승, 이창호·유창혁 9단이 2승 1패, 서봉수·마샤오춘 9단이 1승2패, 녜웨이핑 9단이 3패를 기록했다. 우승상금은 40만 위안(약 6800만원) 이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