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즈 칼럼] 우주산업 육성, 강소기업 키울 때

기사 이미지

류장수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 회장

국제 경기 불황으로 국내 산업계에도 먹구름이 몰려들고 있다. 어려움에 봉착한 국가 경제의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전략의 하나로 우주산업에 주목할 것을 제안한다.

한국은 지난 40여 년간 에너지와 인력이 대량 소요되는 장치형으로 발전해 왔다. 그러나 최근 들어 중국을 비롯한 신흥국의 추격에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문제를 풀어나가는 대책으로 소량 기술집약적 부품산업의 육성이 절실하다. 소량의 첨단부품 분야는 성공하면 세계 1~3위의 시장경쟁력을 확보, 후발 주자의 추격이 두렵지 않다. 우주산업이 대표적인 소량·고품질의 부품산업이다. 일례로 지상에서 쓰는 베어링은 아무리 비싸도 개당 수만 원인데 반해, 우주 공간에서 쓰이는 베어링은 그 1000배~1만 배나 되는 고가품이다.

우주 강국을 상징하는 스페이스 클럽은 인공위성, 우주센터, 우주 발사체(로켓)을 갖춘 나라 만이 자격이 있는데 대한민국은 11번째 가입국가가 됐다. 그러나 전 세계 우주산업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0.5%, 15억 달러에 불과하다. 다행히 정부는 2014년부터 예산을 대폭 증액했고, 올해는 7464억 원을 우주개발 분야에 투입한다. 차세대 관측위성과 통신위성을 개발하고 신형 발사체 기술을 확보할 방침이다. 2020년에는 달 탐사위성도 발사키로 했다.

우주산업이 단기간에 소량 다품종 기술집약 업종으로 발전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정책이 필요하다. 첫째, 우주개발예산의 현실화다. 2015년 기준 국내 우주예산은 국가 R&D예산의 3%, GDP의 0.03%으로 일본·프랑스의 10% 수준이다. 이를 최소 3배 이상 증액해야 할 것이다. 둘째, 핵심전략 품목의 국산화 지원이다. ‘우주급’ 인증제를 도입해 가격 비중이 높은 핵심 부품부터 국산화에 나서야 한다. 셋째, 우주기술 전문기업의 지정이다. 기업과 우선 개발 품목을 연계하여 강소기업을 키워야 한다. 지정 기업에 대해서는 과감한 재정 지원과 인증 제도로 자생력을 키워줄 필요가 있다.

우주 산업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기 위해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협조를 받아 다음달 11일~16일 국립과천과학관에서 ‘국가우주개발 성과 특별전’을 개최한다. 한국 우주개발의 역사와 미래비전, 기업의 신개발 제품 등 다양한 전시품이 선보인다. ‘우주산업’이라는 로켓을 쏘아 올려 안정적인 궤도에 진입시켜야 할 때가 왔다.


류 장 수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 회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