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진 피해 경주 돕기 나선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이 29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경주 지진 피해 복구 지원금 마련을 위한 ‘지진 피해 돕기 자선 바자’를 연다. 행사 수익금 일부를 포함한 10억원의 기부금은 대한적십자사와 연계해 피해 지역 문화재 복구와 재난 구호 활동 등에 쓰인다.

전 매장서 내달 3일까지 자선 바자
900억 물량 준비, 최대 80% 할인

이번 행사는 롯데백화점 전 점 매장과 특별 행사장에서 진행된다. 패션·리빙 등 전 상품군에서 200여 개 브랜드가 참여해 총 900억원의 물량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실리트 프리모 양수 스텐냄비(4만5000원), 웅가로 카렌 울스카프(3만원), 노스페이스 재킷(3만9000원) 등 유명 브랜드 제품을 균일가와 특가로 선보인다.

이완신 롯데백화점 마케팅부문장은 “파트너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백화점은 마진을 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가격 혜택을 제공하는 ‘노마진 상품’ 250여 품목도 준비했다”며 “자선행사 외에도 경주·울주 등 피해 지진 지역에 임직원과 고객으로 구성된 봉사단을 파견해 각종 지원활동을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허정연 기자 jypow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