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면세점 추가 티켓 3장 놓고 ‘강남 대전’

다음달 4일로 다가온 서울 시내 면세점 탈환 전쟁터는 강남 지역이다. 다음달 4일은 서울 시내 면세점 입찰 서류 마감일이다. 대기업에 허용된 티켓은 단 3장이다. 지난해 입찰 경쟁에서는 서울 명동·용산·여의도 등 전선이 분산돼 있었지만 올해 뛰어드는 업체들은 대부분 강남 지역을 공략하고 있다. 현재 서울 시내 면세점 9곳 중 8곳이 강북에 있다 보니 전략상 강남 공략이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기사 이미지
HDC신라면세점과 신세계디에프는 28일 ‘서울 시내 2호 면세점’에 출사표를 던졌다. 호텔신라와 현대산업개발의 합작사인 HDC신라면세점은 용산 신라아이파크면세점에 이어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타워를 2호점 입지로 낙점했다. 용산·중구·강남을 잇는 ‘면세점 벨트’를 만들겠다는 청사진이다.

HDC신라면세점은 정보기술(IT)을 기반으로 한 체험 공간을 2호점에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양창훈·이길한 HDC신라면세점 공동 대표는 “2호점은 국내 중소·중견기업 브랜드가 주인공이 될 것”이라며 “다양한 관광 자원을 공유하고 즐길 수 있는 체류형 여행의 거점으로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서울 명동에서 면세점을 운영중인 신세계디에프는 반포 센트럴시티를 2호점 후보지로 선택했다. 시너지 효과를 노린 선택이다. 후보지는 지하철·고속버스터미널과 JW메리어트호텔서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연결돼 있다. 가로수길·서래마을과도 가까워 단체가 아닌 개별 관광객들을 끌어 모을 수 있는 입지라는 게 신세계디에프의 설명이다.
기사 이미지
성영목 신세계디에프 대표는 “1호점인 명동점이 개점 100일 만에 일일 매출 26억원을 기록하는 등 빠르게 자리를 잡고 있다”며 “교통의 중심지에 쇼핑·관광 인프라를 완성해 파급 효과를 확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일찌감치 강남 면세점 도전 의사를 밝혔다. 후보지는 서울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이다. 지난해 합작법인으로 도전했다가 고배를 마셨던 현대백화점은 이번엔 단독 법인을 설립하고 두번째 승부를 건다. 도심공항터미널에다 컨벤션 센터와 특급호텔, 카지노, SM타운, 백화점 등을 가까이에 갖추고 있다는 점을 내세운다.

같은 후보지로 2번이나 도전하는 이유가 있다. 현대백화점이 한국갤럽에 의뢰해 외국인 관광객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주요 방문지로 명동(86.7%)에 이어 강남(70.3%)을 꼽았다. 또 강남을 방문하지 않은 관광객의 79.8%는 “강남에 면세점이 생기면 다음에 찾고 싶다”고 답했다.

절치부심 끝에 재기를 노리는 업체도 있다. 지난해 입찰에 탈락한 롯데면세점의 월드타워점과 SK네트웍스의 워커힐면세점이다. 롯데면세점은 롯데그룹에 대한 검찰 수사로 몸을 낮추면서도 국내 1위의 경쟁력을 강조한다. SK네트웍스는 최신원 회장이 직접 진두지휘하면서 사활을 걸고 있다. 최근 이사회에서 최 회장이 “대규모 투자를 통해 반드시 특허를 되찾아 오겠다”고 밝힐 정도다.

업체들이 면세점 탈환에 집중하는 건, 정체된 유통 업계에서 그나마 성장하는 시장이어서다.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면세점 매출액은 내국인과 외국인 매출을 합쳐서 총 9억6794만 달러 규모(약 1조600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최대치였던 지난 7월(9억536만 달러)보다 6.9% 증가한 사상 최고 기록이다.

하지만 마케팅비 증가로 이익이 줄어드는 출혈 경쟁 우려가 나온다. 지난해 말부터 올해 상반기 문을 연 신규 면세점 중 일부는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추가 신규 면세점이 오는 12월 발표되면 내년 서울 시내 면세점 사업자는 13곳으로 증가한다.

최민하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중장기적으로 브랜드 발굴 능력, 관광 산업과 결부한 고객 유치 능력 등을 갖춘 사업자 위주로 재편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인 관광객 증가에 대한 장밋빛 전망을 경계하는 지적도 제기된다. 1998년부터 매년 8월 중국인 입국자는 7월보다 더 많았다. 하지만 올해는 8월 중국인 입국자가 전월보다 5% 줄었다. 양일우 삼성증권 연구원은 “최근 중국인 입국자 증가율이 둔화됐다”며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서 유커가 올려줄 매출에 대한 기대는 보수적으로 가져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