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주 20% 띄웠네…11조대 자사주 매입·소각

삼성전자가 지난해 10월부터 4차례에 걸쳐 진행해 온 11조300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소각 프로그램을 28일 완료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1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자사주 매입을 26일 완료한 뒤, 이를 28일 모두 소각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매입·소각으로 주가가 약 20%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0월 28일 삼성전자 종가는 130만8000원이었으나 올해 9월 26일 종가는 156만8000원으로 뛰었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 상승률 0.2%의 100배에 해당하는 상승률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자사주 매입에 따른 자본 감소로 자기자본이익률(ROE)이 개선되고, 발행 주식 수 감소로 주당순이익(EPS)도 상승하면서 중장기적 기업가치 상승의 기반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주주에게 이익을 환원하는 차원에서 지난해 10월부터 4회에 걸쳐 자사주를 매입·소각해 왔다.

한편 28일 증권 정보제공업체인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갤럭시노트7의 첫 발화사고가 발생하기 전날인 지난달 23일 8조1054억원에서 현재 7조6735억원으로 5.3%(약 4318억원) 줄어들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