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혁신 금융] 가입 후 5년, 9년 시점까지 계약 유지 땐 1%, 2% 보너스 적립

기사 이미지

빅보너스 변액연금보험은 장기 유지하면 혜택이 크다. 가입 후 5년, 9년 시점까지 계약을 유지하면 각 시점까지 납입한 보험료의 1%, 2%를 보너스 형태로 적립금에 가산해준다. [사진 삼성생명]

기사 이미지
삼성생명이 지난 4월부터 판매하고 있는 ‘빅보너스 변액연금보험’이 연금 본연의 목적에 맞게 장기 유지할수록 혜택이 커지는 상품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가입 이후 5년, 9년 시점까지 계약을 유지하는 경우 각각의 시점까지 납입한 보험료의 1%와 2%를 보너스 형태로 적립금에 가산해 준다. 또 10년 이후부터 연금 개시 전까지는 매월 펀드운용보수의 15%를 추가로 적립금에 가산해 주기 때문에 장기 유지할수록 유리하다.

빅보너스 변액연금보험은 연금 개시 시점에 기 납입한 보험료를 최저 보증하는 ‘보증형’과 보증은 없지만 별도의 보증수수료를 받지 않는 ‘미보증형’을 갖추고 있다.

미보증형의 경우는 펀드의 주식 편입 비중을 최대 70%로 높게 하고 부가 가능한 펀드를 22종으로 확대해 보증형의 14종 대비 선택의 폭을 확대했다. 특히 이번에 새롭게 도입된 ‘S자산배분형펀드’는 국내외 채권·주식대체자산 등 다양한 자산을 대상으로 투자 비중을 분기 단위로 자동 조절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단, 미보증형은 최저 보증이 없기 때문에 투자수익률이 계속해서 악화되면 연금 개시 시점에 적립액이 원금보다 적어질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빅보너스 변액연금보험은 납입보험료를 기준으로 보증형은 수익률 130%, 미보증형은 수익률 100%에 도달하면 고객이 원할 경우 실적배당형에서 공시이율형으로 연금을 전환할 수 있다. 또 연금 개시 전 중도인출, 추가납입, 보험료 납입을 일시 중지할 수 있으며 펀드 변경, 펀드별 편입비율 설정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다.

은퇴 이후 연금 수령 방법도 다양하다. 은퇴 직후에 높은 연금액을 수령할 수 있는 ‘조기집중연금형’이 있으며, 고객의 재무상태 악화 시 추가로 자금 수령이 가능하도록 연금액 선지급도 가능하다. 고객이 장기요양 상태인 경우에는 ‘장기요양연금 전환특약’을 활용해 연금을 2배(최대 10회)로 받을 수도 있다. 보험 가입 연령은 만15~70세이며, 연금 개시 나이는 45∼80세이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