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ift&] 과감한 컬러와 세련된 무드의 뱀부 핸들 더한 ‘디오니서스’

기사 이미지

구찌의 FW16 시즌 대표적 핸드백인 디오니서스에서 소개한 새로운 스타일의 탑 핸들 버전. [사진 구찌]

구찌(Gucci)는 FW16 시즌 브랜드의 대표적인 핸드백인 ‘디오니서스(Dionysus)’에서 새로운 스타일인 탑 핸들 버전을 소개한다.

구찌

디오니서스 탑 핸들은 상징적인 더블 타이거 헤드(double tiger head) 클로저 장식, 탈부착이 가능한 GRG 또는 BRB웹(green-red-green, blue-red-blue web) 스트랩에 브랜드만의 독자적인 뱀부 핸들을 더해 탄생됐다.

사다리꼴 형태로 견고하면서 안정적인 디자인과 과감한 컬러 매치로 세련된 무드가 특징적이다. 웹 모티브의 대조적인 컬러 매치, 미디엄과 라지의 2가지 사이즈, 문 레더 또는 프레셔스 가죽 소재, ‘맹목적인 사랑’(l’Aveugle par Amour) 레터링 엠브로이더리 패치 등 알레산드로만의 감각적 요소로 다양한 스타일로 구성된 라인을 보여준다.

핸드백 내부는 핸드폰 전용 포켓과 중앙 지퍼로 나뉜 세부 공간으로 실용적인 측면을 더했다. 디오니서스 탑 핸들의 프레셔스 버전인 파이톤과 크로코다일 소재 제품은 기본 웹 스트랩 외에 동일한 소재의 프레셔스 스트랩도 함께 구성돼 스타일에 따라 연출할 수 있다.

구찌는 또 크루즈 컬렉션에서 첫선을 보인 후 시그니처 슈즈 라인으로 자리 잡은 ‘마몽(Marmont)’의 새로운 컬러를 소개한다.

마몽 펌프스 슈즈는 청키한 스타일의 힐 디자인, 술장식과 브랜드의 시그니처 GG 로고가 브라스 컬러로 앞코에 장식돼 독자적인 감각을 강조한다. 다양한 컬러의 스웨이드, 플레인 가죽과 불규칙적인 패턴이 돋보이는 골드, 실버 메탈릭 컬러의 갈라시아 가죽 소재까지 다양한 컬러와 소재를 두루 사용했다. 미드힐부터 하이힐까지 굽의 높이도 선택의 폭이 넓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