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현 “정 의장 물러나야 복귀…세월호 땐 900억도 금방 모금”

기사 이미지

단식 사흘째를 맞은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조간신문을 보고 있다. 박종근 기자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28일 단식 투쟁에 대해 “민주주의와 의회주의를 하루 아침에 뒤엎는 것을 보면서 거래하고 어영부영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며 “정세균 국회의장이 물러나면 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국회의장이 오히려 파행을 조장하고 부추기는 초유의 일이 벌어졌기 때문에 초유의 방식으로 대응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정 의장이 물러나고 야당이 강행 처리를 포함해 비신사적 행위를 자제한다면 내일이라도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앞으로 또 다른 장관도 괘씸하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자르고 해임할 거냐”며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대통령을 쓰러뜨리고 힘빠지게 만들어 정권을 교체하려는 전략으로 국정을 농단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또 미르와 K스포츠재단 모금 의혹에 대해 “체육ㆍ문화 분야의 많은 사람들이 예산이 부족하다고 하니 전경련이 나서서 돈을 걷었다고 들었다”며 “김대중 정권 때도 대북물자를 지원한다고 했을 때 전경련이 신속히 돈을 걷어 사회공헌 활동을 하지 않았느냐. 세월호 때도 거의 900억원을 금방 모금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국감 파행이 민감한 정치 현안을 피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세월호 참사 때도 대통령이 7시간 동안 나가 바람을 피웠다고 했고 강남 식당에서 매일 십상시 대책회의를 했다고 떠들었는데 입증된 게 하나라도 있느냐”고 반박했다.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거취 문제에 대해서도 “야당이 의혹을 제기하며 바꾸라고 할 때 잘못이 밝혀지지 않아도 모두 갈아치우면 밑에서 일할 수가 없다”며 “우리 대통령은 갈긴 분명히 갈 것이지만 이런 식으로 무릎을 꿇게 하려 한다면 사람 잘못 본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당청관계가 수직적’이란 지적에 대해 “저울로 달아봤느냐. 삼각자로 재봤느냐. 뭐가 수직이고 수평인지 알 수가 없다”며 “대통령과 필요하면 하루에도 몇 번씩 통화하고 있다. 국정에 대한 책임을 공동으로 져야 할 여당 대표로서 할 얘기는 다 한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영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세계적인 정치가로 부상했는데 얼마 남지 않은 임기에 비난받지 않도록 언급을 자제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다만 그분만을 위한 카펫은 깔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