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 대선 TV토론] 힐러리 "한국 등 동맹은 미국에 중요" 트럼프 "방위비 더 부담해야"

기사 이미지

[사진 로이터, 뉴시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는 26일(현지시간) 1차 TV토론에서 한국이 방위비를 더 많이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는 한국 등 동맹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트럼프는 이날 미국 뉴욕주 헴스테드의 호프스트라 대학에서 진행된 1차 TV토론에서 한국, 일본, 사우디 아라비아 등 동맹국들이 방위비를 더 부담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북한 문제에 대해선 “북한에 대한 통제력을 가진 중국이 대북 문제에 더 깊숙하게 개입해야(go into)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클린턴은 “일본, 한국 그리고 다른 동맹들과 우리에게는 상호방위협약이 있고 우리는 이를 존중한다는 점을 다시 분명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토론회에서 두 후보는 초반에는 경제정책, 토론 중반에는 인종 문제 등으로 논쟁을 벌였다.

 트럼프는 “이 나라에는 클린턴이 얘기하지 않는 법과 질서가 필요하다”며 “흑인들과 히스패닉은 지옥에서 살고 있다. 너무나 위험하다. 길거리를 걷다가 총에 맞는다”고 말했다. 그는 “지역사회와 경찰 사이 더 나은 관계를 형성해야 한다”며 “도시에 법과 질서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클린턴은 “그(트럼프)가 이 나라의 흑인 공동체를 지독하게도 부정적이게 묘사하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맞받았다. 클린턴은 사법 체계상 인종 차별이 근본적인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트럼프가 주장하는) 불심 검문 확대는 헌법에 위배된다”고 비판했다.

▶관련 기사
① 토론 누가 잘했나···CNN 조사선 62% "클린턴 승"
② 클린턴 대 트럼프, 서로를 당황시킨 한마디는
③ 역대 미 대선 TV토론에서 승부를 가른 명언과 실수들


클린턴은 “트럼프는 토론 준비를 하면서 나를 비판하려고만 하나 보다”며 “내가 준비한 다른 것이 무엇인지 아는가? 나는 대통령이 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영상 NBC News 유튜브 계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