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방뇨에 폭행까지…제주시민 “성당사건 뒤 중국 남자 겁나”

기사 이미지

제주도를 찾는 중국인이 늘면서 중국인 관련 범죄도 최근 급증하고 있다. 지난 9일 제주시 연동의 한 식당에서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한 여주인(가운데 원)이 바닥에 머리를 부딪혀 땅바닥에 누워 있다. [제주=최충일 기자], [사진 제주서부경찰서]

지난 25일 오후 9시쯤 제주도에서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가 가장 많이 몰리는 제주시 연동 바오젠(寶健)거리. 술에 취한 20대 중국인 3명이 오락실 앞에 설치된 대형 망치를 마구 내리쳤다. 이들이 환호성을 지르며 망치를 내리칠 때마다 ‘펑’ ‘펑’ 하는 굉음이 울렸다. 인근 상점을 지나던 여성들이 깜짝 놀라 소리를 질렀지만 중국인들은 전혀 아랑곳하지 않았다. 박수정(32·여)씨는 “중국인의 제주 성당 살인사건 이후로는 건장한 중국인 남성을 보는 것 자체가 겁이 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판·검사 접대 장부 의혹…‘해운대 LCT 비리’ 전국 불똥 튀나
 
기사 이미지

지난 22일 술에 취한 중국인 2명이 제주 바오젠거리 앞 도로를 무단횡단하고 있다. [제주=최충일 기자], [사진 제주서부경찰서]

22일 저녁 무렵 제주시 연동의 한 도로. 노형지구대 소속 경찰관이 2차로 도로를 무단횡단하던 중국인 남성 2명을 막아서면서 중국어로 “부야오 헝촨 마루(不要橫穿馬路)”라고 소리쳤다. ‘무단횡단 하지 말라’는 중국어였다. 현장에서 적발된 중국인 마(42)는 “다들 하는데 우리한테만 왜 그러느냐”며 되레 목소리를 높였다. 여권을 제시하지 않고 버티던 마 등에게 경찰은 2만원의 범칙금을 부과했다. 경찰은 두 시간 동안 40명의 중국인 무단횡단자를 적발했다. 노형지구대 김창현 대장은 “성당 살인사건 이후 중국인 범죄 단속을 강화했다. 밤이면 중국인들이 어떤 일을 벌일지 걱정부터 앞선다”고 말했다.

제주도가 유커 급증과 중국인 투자 특수에 따른 부작용에 시달리고 있다. 최근 제주를 찾은 일부 중국인들의 범죄가 도를 넘고 있다. 지난 9일에는 제주시 연동의 한 식당에서 유커 8명이 한국인 식당 여주인 등 4명을 집단 폭행했다. 당시 중국인들은 “식당 밖에서 사온 술은 식당에서 못 마신다”고 하자 계산도 하지 않고 나가다 제지하는 식당 여주인 등을 폭행해 여주인이 뇌출혈 증세를 보여 공분을 일으켰다.
기사 이미지

제주시내 모 성당에서 기도하던 60대 여성을 흉기로 살해한 중국인 천궈루이(가운데)의 범행 현장검증을 경찰이 지난 22일 하고 있다. 경찰은 이례적으로 천씨의 얼굴을 공개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사진 제주서부경찰서]

17일 제주시 연동의 모 성당에서 중국인 관광객 천궈루이(陳國瑞·50)가 기도하던 김모(61·여)씨를 흉기로 살해했다. 도둑·대문·거지가 없는 ‘삼무(三無) 섬’으로 유명한 제주의 상징적 공간인 삼무(三無)공원에서 불과 10m 떨어진 곳에서 묻지마 살인사건이 일어나 큰 충격을 줬다. 이 사건을 계기로 중국인 범죄에 대한 비난 여론이 고조되면서 경찰은 제주에서 잇따르는 중국인 범죄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천의 이름·얼굴·나이를 이례적으로 공개했다.
기사 이미지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중국인 범죄는 2002년 제주에 무비자 입국이 허용된 이후 해마다 급증하는 추세다. 최근 3년간 제주에서는 2013년 134명, 2014년 194명, 2015년 260명의 중국인이 범죄를 저질렀다. 2년 새 배가량 늘어났는데도 올해는 벌써 7월 말까지 240명이 범행을 저질렀다. 올 들어 제주의 외국인 범죄자 347명 가운데 69%가 중국인이다. 이 중 5대 중범죄(살인·강도·강간추행·절도·폭력)를 저지른 중국인도 84명이나 됐다.
기사 이미지
중앙일보가 제주경찰청과 함께 제주에서 발생한 중국인 범죄자 240명을 분석해 ‘중국인 범죄 지도’를 만들었다. 제주를 찾는 중국인들이 주로 몰리는 연동과 노형동 일대를 관할하는 서부경찰서 관내에서 120건의 범죄가 발생했다. 번화가가 많은 동부경찰서 관내에서도 72명이 범죄를 저질렀다.

이철 제주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장은 “중국인 범죄 지도를 토대로 각 지역 특성에 맞는 방범 계획을 새로 짜겠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중국인은 강력범죄뿐 아니라 제주의 기초질서를 파괴하는 주범으로 꼽힌다.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외국인 관광객에 대한 기초질서 단속 건수는 2014년 785건에서 지난해 1267건으로 늘었다. 올 들어서는 8월 말까지만 3750건이 단속돼 지난해 같은 기간(1151건)의 세 배로 늘었다. 경찰은 이 중 약 95%가 중국인인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 이미지
중국인들의 기초질서 훼손 행위는 바오젠거리에서 자주 발생한다. 매일 밤 중국인들로 불야성을 이루다 아침이 되면 거리 전체가 담배꽁초, 쇼핑박스에 먹다 남긴 치킨·음식 등 온통 쓰레기장으로 바뀐다.

새벽시간에 고성방가는 물론이고 길거리에 소변을 보는 모습도 자주 목격된다. 바오젠거리에서 일식당을 운영하는 심모(52)씨는 “건물마다 설치된 화장실을 놔두고 가게 입구에다 왜 볼일을 보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① 성당 살인까지…올 제주 중국인 피의자 벌써 240명
② 경찰 외사과 신설하고 검사 인력도 보강해야 
③ “외국인 체류기간 중간에 신원 확인 절차를”

기사 이미지
제주에서의 외국인 범죄는 각종 사건의 수사와 기소를 맡은 검사들의 업무 부담을 전국 최고 수준으로 높여놨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법무부로부터 받은 ‘검사 1인당 1일 사건 처리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지검은 검사 1인당 하루 12.6건의 사건을 처리해 전국 18개 지검의 평균(8.7건)을 훌쩍 뛰어넘었다. 2014년(10.2건)에 이어 2년 연속 전국 18개 지검 중 최고 업무량을 기록했다. 제주지검은 2011년 7.5건, 2012년 8.4건, 2013년 9건으로 전국 중·하위권이었으나 최근 3년 새 처리할 사건이 폭증했다.

곽대경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저가 패키지 상품을 통해 쉽게 제주에 들어온다 하더라도 불법체류하다 범죄를 저지르면 큰 대가를 치른다는 인식을 중국인들이 갖도록 한국 정부의 강력한 대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제주=최경호·최충일 기자, 서울=임장혁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