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사 오진으로 43년간 휠체어를 탔다면?

기사 이미지

의사의 실수로 43년간 휠체어에 의지했던 루피노 보레고씨.


의사의 오진으로 멀쩡한 두 다리를 쓰지 못한 채 43년간 휠체어 생활을 했다면 어떤 기분일까.

영국 데일리메일은 25일(현지시간) 희귀 유전 질환 진단을 받고 휠체어에 의존하다 뒤늦게 두 발로 걷게된 60대 남성의 사연을 보도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포르투갈의 루피노 보레고(61)는 13세때 리스본의 한 병원에서 ‘근이영양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이 질병은 근육이 점차 약해지다 결국 호흡까지 조절하기 어려워지는 희귀병이었다. 근육에 힘이 빠지는 증상으로 휠체어에 앉은 루피노는 그렇게 40여년을 휠체어와 함께 지냈다.

하지만 그는 2010년 리스본 병원의 의사가 자신에게 오진을 내렸다는 사실을 알게됐다. 루피노의 병은 근이영양증이 아닌 ‘근무력증’이었던 것. 근무력증은 쉽게 피로감을 느껴 근력이 약해지는 병이지만 약물과 물리치료를 병행하면 굳이 휠체어를 타지 않아도 되는 질환이다. 루피노가 근이영양증 진단을 받았던 1960년대에는 거의 알려지지 않은 질병이었다.

완치 가능하다는 사실을 알게된 루피노는 40년 넘게 쓰지 않은 다리 근육을 키우기 위해 재활치료에 들어갔고 1년 뒤 스스로 걷는데 성공했다.

루피노는 ”지금까지와 완전히 다른 삶을 살고 있다“며 ”앞으로의 인생에서 의미 있는 일을 찾고 싶다“고 말했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