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식투쟁' 이정현, 2년전엔 "단식 왜하나"비판

기사 이미지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국회의장 사퇴를 요구하며 26일 오후 무기한 단식에 들어갔다. 전민규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에 들어간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2년 전 단식투쟁하는 국회의원들을 비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목을 끌고 있다.

이 대표는 26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세균 국회의장이 자리에서 물러날 때까지 아주 강력한 투쟁 의지를 보이겠다”며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하지만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지난 2014년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우리 사회에서 무노동 무임금이 적용되지 않는 유일한 집단이 국회의원”이라며 단식투쟁 하는 일부 의원들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당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릴레이 단식에 돌입한 야당 의원들을 비판한 것이다.

이 대표는 또 “선거제도가 정착된 나라 중 단식투쟁을 하는 국회의원이 있는 나라는 대한민국이 유일할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30-50클럽(1인당 소득 3만 달러, 인구 5천만 명 이상인 경제) 국가가 되기 전에 국회 개혁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2년 전 국회의원들의 단식을 비판한 이 대표가 단식투쟁에 나서면서 자가당착에 빠진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