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태블릿 발화로 델타 여객기 회항…"좌석에 끼인 태블릿 부러지며 발화"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의 태블릿 제품.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음. [중앙포토]

델타항공 여객기 안에 실린 삼성전자의 태블릿에서 연기가 나 항공기가 회항하는 일이 벌어졌다.

2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최인호 의원(더불어민주당)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전날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출발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향하던 델타항공의 보잉 767-400 여객기가 기내에서 발생한 연기로 인해 영국 맨체스터로 긴급 회항했다. 이런 내용은 글로벌 항공산업 전문사이트인 ‘디 에비에이션 헤럴드’(The Aviation Herald)를 통해 알려졌다. 당시 탑승했던 승객들은 연기가 일등석 쪽에서 피어났고 이상한 냄새가 났다고 전했다.

정비팀은 기내 좌석 밑에서 삼성전자 태블릿을 발견했고, 이 기기는 발열과 함께 연기가 나는 ‘열폭주(thermal runaway)’ 현상을 보였다. 해당 항공기는 맨체스터공항에 2시간 30분 동안 머물렀다가 예정된 시각보다 3시간 늦게 암스테르담에 착륙했다. ABC뉴스도 델타항공과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미 연방항공청(FAA)이 이번 사안을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업계 관계자는 항공기 좌석 사이에 낀 태블릿 기기에서 연기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승객이 태블릿 기기가 좌석 사이에 낀 걸 모르고 좌석을 젖히면서 태블릿이 부러졌고, 배터리가 외부 충격을 받아 발화했단 거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심한 외부 충격에 파손될 경우 폭발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배터리 자체의 문제가 아니라 외부적 요인에 의한 화재로 알고 있다. 자세한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