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이정현 대표 단식은 개그"


 
기사 이미지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기사 이미지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단식 투쟁에 나선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에게 ”코메디 개그“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박 위원장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갈등을 만들어 가는 새누리당 대표의 단식농성은 구정치 중 구정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또 ”옛날 왕조시대에는 때로 ‘전하 아니되옵니다’라는 경우는 있었지만 대통령께는 말 한마디 못하고 국회의장을 향해 무기한 단식이라 코메디 개그“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정세균 의장께서 풀어가려고 국감 연기를 제안해 국민의당은 긍정적으로 받아드리고 의견을 모으고 있었다. 그런데 여당이 이렇게 하면 풀어갈 명분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미 여당 상임위원장은 철수했지만 야당 상임위원장 상임위는 위원장과 협의, 국감을 진행토록 하겠다”며 “단 위원장이 협의를 결정하면 연기도 가능하다”고 새누리당 국감 불참에 대한 대응방침을 밝혔다.

한편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당 소속 비대위원들과 함께 고(故) 백남기 농민의 빈소를 방문한 뒤 “부검 영장 재청구는 있을 수 없는 일로 강력 대처하겠다”며 “야3당 원내대표 합의로 특검법 발의를 검토하겠지만 국회선진화법상 통과 여부가 미지수임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