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슈인사이드] 달착륙 중계 이후 최대 이벤트…1억 시청하는 美 대선 TV토론은

기사 이미지

미국 대선의 최대 분수령이 될 첫 TV토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 언론은 역대 최대인 1억 명이 토론을 시청할 것이라면서 '흥행'을 예상하고 있다.

# 수퍼볼 버금가는 '세기의 대결'

미국 민주당의 대선 후보 힐러리 클린턴과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맞대결은 26일(이하 현지시간=한국시간 27일 오전 10시) 열린다.

이번 TV토론은 오는 11월 8일까지의 미 대선가도에서 최대 이벤트로 꼽힌다. 30%에 달하는 부동층을 흔들며 대선전의 향배를 가를 전망이기 때문이다.

뉴욕타임스(NYT)는 TV토론에 대한 여론조사도 했다.

등록유권자 가운데 83%가 TV토론을 시청할 것이라고 답했다. 1억 명의 유권자가 토론을 지켜볼 것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그 열기는 미 프로풋볼 결승전인 ‘수퍼볼’에 버금간다.

# 중간광고 없이 분야별 15분씩 90분 공방

TV토론은 중간광고 없이 90분 동안 진행된다. 26일 첫 대결을 시작으로 다음달 9일과 19일, 총 3라운드의 맞대결이 벌어진다.

1, 2차 토론 사이에 부통령 후보인 팀 케인(민주)과 마이크 펜스(공화) 간의 한차례 TV 맞짱 토론도 열린다.

1차 TV토론 주제는 ‘미국의 방향’, ‘번영 확보’, ‘미국의 안보’다. 3대 주제 아래 6개 분야에 걸쳐 진행되면 분야별로 15분이 배정된다.

두 후보는 분야별로 사회자의 공통질문에 각각 2분 동안 답변한 뒤 남은 시간에 서로 질문과 답변을 주고받게 된다.

토론 주제가 주로 사회ㆍ경제ㆍ안보와 같은 미국 내 이슈에 집중됐지만 북한 핵ㆍ미사일 위협,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등 한국과 밀접한 소재도 화제로 떠오를 수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클린턴과 트럼프의 대결을 ‘공부벌레(클린턴)와 레슬마니아(트럼프)의 대결'이라고 비유했다.

반면 트럼프 캠프의 선대본부장인 켈리엔 콘웨이는 “준비된 원고를 읽는 통계학자(클린턴)와 예측할 수 없는 미지의 인물(트럼프)의 대결”이라고 전망했다.

# ‘막말 공격 피하기’ vs. ‘밑천 안 드러내기’
 
기사 이미지

TV토론에서 클린턴과 트럼프 모두 일자리를 창출해 미국 경제의 회복세를 이끌 적임자가 자신이라고 주장할 전망이다.

하지만 네거티브 격돌이 판세를 가를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트럼프는 클린턴의 건강 이상설과 이메일 스캔들, 클린턴재단의 국무부 유착 의혹 등에 집중 포화를 쏟아부을 것으로 보인다.

반면 클린턴은 트럼프의 막말과 인종ㆍ성차별 논란, 납세 의혹 등을 집중 공략하며 트럼프가 대통령 부적격자임을 부각시킬 전망이다.

NYT는 트럼프가 과거 클린턴의 토론을 보며 약점을 찾는데 주력하고 있는데 반해 클린턴은 나흘의 시간을 완전히 할애해 공약 공부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CNN/OCR의 이달 초 여론조사에선 클린턴이 토론을 더 잘할 것이라는 응답이 53%로 트럼프(43%)를 앞섰다.

클린턴은 퍼스트레이디와 상원의원, 국무장관 등 20년 가까이 공직을 지낸 풍부한 국정 경험이 장점이다.
 
기사 이미지

그렇지만 예측할 수 없는 트럼프의 공격적인 태도에 얼마나 능수능란하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그에 대한 평가가 달라질 전망이다. 또 ‘이웃 할머니’와 같은 고루한 이미지도 넘어야 할 산이다.

트럼프는 TV의 달인으로 평가받을 정도로 예능감이 있다는 게 강점으로 꼽힌다. 오랜 기간 리얼리티 쇼 진행자를 지내 시청자의 마음을 공략하는데 능수능란하다.

공화당 경선 토론에서도 막말과 욕설을 동원하며 스타로 떠오른 트럼프다. 그러나 공직 경험이 없고 현안에 대한 지식이 얕아 90분 1대1 토론에서 바닥을 드러낼 수 있다는 것은 최대 약점이다.

대통령 자질 부족 시비를 어떻게 막을지도 관전 포인트다.

# 케네디 역전극 가능케 한 TV토론…곳곳이 지뢰밭
기사 이미지

미 대선의 첫 TV토론 무대는 1960년 민주당 존 F. 케네디와 공화당 리처드 닉슨 간 대결로 지금도 명승부로 회자된다.

당시 미국 전체 인구의 36%인 6500만 명이 이 결투를 지켜봤다.

당시 정치 신예였던 케네디 후보가 젊고 자신만만한 이미지로 늙고 불안해 보였던 닉슨 후보를 꺾으며 전설이 됐다.

1980년 민주당 지미 카터와 공화당 로널드 레이건의 대결은 8000만 명이 시청했다. 역대 최대였다.

레이건 후보는 자신이 정부 정부 건강보험 메디케어에 반대한다는 지미 카터 대통령의 공격에 여유 있게 웃으며 “또 시작하는군요”라고 받아쳤다.

미 시사월간 애틀랜틱은 이 장면을 이렇게 평가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말들이 오갔는지는 중요하지 않았다. 자신있는 레이건과 뭔가 짜증 나 보이는 카터의 모습이 대조됐다.”

1992년 TV토론에선 조지 부시 대통령은 빌 클린턴 민주당 후보와의 토론에서 손목시계를 자주 들여다봤다. 이는 “초조해 보인다”는 인상을 남겨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다.

2000년 앨 고어 민주당 후보는 조지 W 부시 공화당 후보가 발언하는 도중 고개를 흔들며 한숨을 쉬어 “거만하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 토론 진행자 편파성도 논란

진행자의 역할도 막중하다. 90분간 TV토론의 주제 선정과 공통질문,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한 보강 질문 등 어떤 것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1차 토론의 진행자는 NBC방송 심야뉴스 앵커인 레스터 홀트가, 2차는 CNN 앵커인 앤더슨 쿠퍼와 ABC 마사 래대츠 기자, 3차는 폭스뉴스 앵커 크리스 월러스다.

1차 토론 진행자인 ‘나이틀리 뉴스’ 앵커 홀트가 TV토론 중계를 맡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57세의 흑인인 홀트는 전임자인 NBC방송 간판 앵커 브라이언 윌리엄스가 하차하면서 바통을 이어받은 인물이다. 냉철하고 진지한 전통적 저널리스트로 평가받는다.

트럼프는 최근 폭스뉴스에서 “레스터는 민주당원이다. TV토론이 매우 불공정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작 홀트는 2003년 이래 등록 공화당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 여론은 이번 TV토론에서 진행자가 두 후보의 거짓말을 확실히 바로 잡아야 한다고 주문하고 있다.

그러나 홀트는 철저히 중립을 지킬 가능성이 커보인다. 그가 TV토론 진행자로 지명된 뒤 언론 앞에 전혀 나서지 않는 것이 ‘중립’을 의식하기 때문이다.

트럼프는 2차 토론의 진행자인 CNN의 간판 앵커 앤더슨 쿠퍼에 대해서도 공개적으로 거부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트럼프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쿠퍼가 어떻게 행동하는지 지난 며칠간 지켜봤는데 TV토론에서도 매우 편파적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가 대선후보 TV토론 진행자가 돼서는 절대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CNN은 사실상 ‘클린턴 뉴스 네트워크’인 만큼 쿠퍼가 공정할 수 없는 구조”라고 비판했다.

트럼프는 지난 1월 공화당 경선 당시 ‘앙숙’ 관계인 폭스뉴스의 여성 앵커 메긴 켈리가 진행자라는 이유로 TV토론을 거부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 삼세판 중 시민패널 나오는 두번째가 승부처

이번 TV토론은 다음달 9일 열릴 2차 토론이 최대 승부처가 될 전망이다.

2차 토론은 1차와 달리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펼쳐지기 때문이다. 질문의 절반은 공동진행자인 래대츠와 쿠퍼가, 나머지 절반은 현장의 시민 패널이 직접 후보에게 한다.

시민 패널은 지지후보를 결정하지 않은 ‘중립’ 유권자 중에서 갤럽이 선정한다.

트럼프와 클린턴은 여러 명의 대역을 동원해가며 수차례 리허설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