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수, 애리조나전에서 시즌 5호 홈런

기사 이미지

김현수. [중앙포토]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52일 만에 시즌 5번째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김현수는 26일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인터리그 경기에서 7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투런포 포함 2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0.302(291타수 88안타)가 됐다.

김현수는 0-0이던 2회 말 1사 1루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 상대 우완 선발 브레이든 시플리의 시속 147㎞ 빠른 공을 잡아당겨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지난달 5일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경기 이후 52일 만에 터진 홈런이다. 김현수는 2-1로 앞선 4회 2사 1루에서 맞이한 두 번째 타석에서는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7회 말엔 상대가 좌완 투수를 마운드에 올리자 벅 쇼월터 감독이 김현수 대신 스루 스텁스를 내보냈다.

볼티모어는 2-1로 이기고 3연승을 달렸다. 볼티모어는 시즌 85승71패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레이스 2위 자리를 지켰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