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추문 혐의 ‘정준영’ 고소녀 “정준영은 잘못한 게 없다”


 
기사 이미지

가수 정준영(사진)을 고소했던 A씨가 검찰에 “정준영은 잘못한 게 없다”는 취지의 탄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영의 여자친구였던 A씨는 앞서 정준영이 자신과의 성관계 장면을 몰래촬영했다며 경찰에 정준영을 고소했다.
 
▶추천 기사 반기문, 대선지지도 1위···호감도 박원순 3위, 1위는

26일 방송가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3일 한 방송사가 정준영이 성범죄 혐의로 서울 성동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하면서 논란이 커지자 곧바로 검찰에 정준영의 잘못이 없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제출했다.

또 정준영이 공식기자회견을 한 25일에도 검찰에 추가로 탄원서를 제출했다. 앞서 경찰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을 위반했다고 보고 사건을 지난달 24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정준영은 경찰 조사에서 동영상을 촬영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동의받은 것으로 착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몰카가 아니었으며 촬영분도 삭제해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준영의 소속사 측은 “A씨가 사소한 오해가 생기자 우발적으로 고소한 사실이 있지만 바로 고소를 취하하고 수사기관에서 사실관계를 바로잡았다”며 “절차에 의해 혐의 여부와 무관하게 검찰에 송치된 것 뿐”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논란이 계속되자 정준영은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실망을 안겨 죄송하다. A씨는 당시 교제 중이던 연인이며 지금도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며 “성관계 중 동영상을 찍은 건 사실이다. 다만 상호 인지 하에 장난 삼아 촬영했던 것이고 바로 삭제했다”고 밝혔다.

이어 “절대 몰카가 아니었다. A씨도 이를 경찰에 밝혔고 무혐의로 마무리됐다. 사실과 다른 악의적인 보도에 당사자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 A씨에게 미안하며 대중에게 죄송하다”며 “어떤 처분이든 달게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