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라질에서 10m 초대형 아나콘다 죽은채 발견, 공사장 폭발 때문?


기사 이미지

[데일리메일 캡쳐]

 
브라질의 한 댐 건설현장에서 길이 약 10m, 무게 400kg의 초대형 아나콘다가 죽은 채 발견됐다.

25일(현지 시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브라질의 파라주, 알타미라 지방에서 벨로 몬테 댐 건설 작업을 하던 인부들이 이 초대형 뱀을 발견했다.

공사장 인부들은 알타미라의 한 동굴 안에서 폭파 작업을 한 후 이 뱀을 발견했다고 말했고 뱀은 죽은 상태였다.

그러자 많은 네티즌들은 뱀을 서식지로 돌려보내지 않고 죽게했다며 공사장 인부들을 비난하는 댓글을 남겼다.

하지만 그들이 뱀을 죽였는지 아닌지는 불명확하다.

현재까지 기네스 기록에 등재된 가장 긴 뱀은 미국 켄자스 지방에서 발견된 약 7.6m, 136kg의 그물무늬 비단뱀 '메두사'다. 메두사는 어른 15명이 겨우 들 수 있는 크기다.

벨로 몬테 댐은 아마존 강으로 유입되는 싱구 강 위에 건설 중인 수력발전용 댐이다. 완공되면 세계에서 4번째로 큰 규모다.

벨로 몬테 댐 건설공사를 놓고 아마존 원주민들은 폭발물 사용 등으로 자연과 원주민들의 생활터전을 파괴할 것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해왔다. 미국 워싱턴에 본부를 둔 미주기구 (OAS) 인권위원회와 비정부기구들도 건설 중단을 요구했다.

하지만 브라질 정부는 이러한 국내외의 반대 여론에도 2011년 6월 댐 건설 계획을 승인하고 공사를 밀어붙였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기사 이미지

[데일리메일 캡쳐]


기사 이미지

[데일리메일 캡쳐]

 
기사 이미지

[데일리메일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