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대 앞 반지하서 시총 5478억 회사로…YG의 힘은 새로움

기사 이미지
국내 대표 연예기획사인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이했다. 1996년 홍대 앞 반지하 사무실에서 가수 기획사(‘현기획’)로 출발한 YG를 시가총액 5478억원(코스닥 57위) 규모로 키워낸 양현석(47·사진) 대표 프로듀서를 단독으로 만났다. 올해는 원조 아이돌 H.O.T. 데뷔로 상징되는 아이돌 20주년이고, YG의 간판 스타 빅뱅 결성 10주년이기도 하다.

YG 20년 양현석 대표 인터뷰
“패션·푸드 진출이 문어발?
안 하는 게 되레 미련한 일”

지난 21일 서울 합정동 YG 사옥에서 만난 그는 “YG패밀리란 말을 써 왔으나 이젠 회사가 너무 컸다. 다른 상징적인 말을 생각할 때가 온 것 같다”며 20주년의 소회를 밝혔다. 실제 YG는 빅뱅·싸이 등 가수뿐 아니라 강동원·이종석·차승원 등 연기자와 모델·코미디언 등이 합류하면서 소속 아티스트가 다양해졌다. 화장품·요식업·의류업 등 사업군도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그는 “사업 다각화는 앞으로 꾸준히 할 것”이라며 “(문어발이라는 지적도 있지만) 패션·화장품·푸드는 반드시 가져가야 할 사업 분야고 시너지 측면에서 안 하는 게 미련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서태지와 아이들로 연예활동을 시작해 어느덧 K팝과 한류를 이끄는 ‘YG 제국’의 사령탑이 된 그는 “YG의 경쟁력은 새로움”이라며 “변화하지 않으면 지루해하고 재미없어 하는 내 성격대로 YG를 만들어 왔다. 당시 기준으로는 전혀 아이돌스럽지 않은 빅뱅을 내놨을 땐 양 사장 눈이 어떻게 된 거 아니냐고 욕도 많이 먹었다”고 돌아봤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