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사이트] 록펠러·카네기·JP모건 등 19세기에도 거대 자본 독과점

기사 이미지
“살아오면서 즐거웠던 기억들만 남기고 나머지 모든 것은 사회에 돌려줘라.”(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국민 반감이 ‘기부문화’ 낳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는 ‘통 큰 기부’의 주인공을 살펴보면 유난히 미국과 유럽 지역의 기업가가 많다. 최근에도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가 “우리는 다음 세대가 더 나은 세상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투자할 의무가 있다”며 페이스북 지분 99%를 기부한다고 발표해 신선한 충격과 감동을 선사했다. 저커버그가 기부하겠다는 주식을 시가로 따지면 한화 52조원을 훌쩍 넘어선다. 버핏과 저커버그 외에도 빌 게이츠 MS 창업자, 팀 쿡 애플 CEO, 고든 무어 인텔 공동창업자 등이 대표적인 ‘착한 자본가’ 대열에 속해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런 기부문화는 악덕 귀족과 깊은 관계가 있다. 일명 ‘강도귀족(Robber Baron)’이라 불리는 악덕 자본가들의 횡포가 그 배경이다. 19세기 미국 경제는 석유왕 록펠러, 철강왕 카네기, 철도재벌 밴더빌트, 금융왕 JP모건 등 거대 자본가의 손에 좌지우지되는 구조였다. 이들은 남북전쟁을 통해 사업 밑천을 마련한 뒤 독과점과 탈법·담합·권력 매수·투기·노동 착취 등 야만적 방법을 동원해 최고 부자의 왕좌에 올랐다. 대기업에 대한 미 국민들의 반감과 분노는 극에 달했고 결국 강력한 기업 규제와 개혁이 뒤따랐다. 이런 역사적 교훈이 결과적으론 막대한 재산을 모은 뒤 사회에 환원하는 미국식 기부문화를 낳는 데 일조한 셈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