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유플러스 “AI 투자 확대 등 해외 진출에 역량 집중”

기사 이미지
“궁극적으로 해외 사업을 해야겠다는 강한 신념이 있다. 해외 통신사와의 협력 뿐 아니라 벤처기업 투자를 통해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권영수 부회장 취임 10개월 간담회

권영수(사진) LG유플러스 부회장이 해외 진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권 부회장은 23일 취임 10개월을 맞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AI 분야 글로벌 업체 두 곳에 대한 지분 투자를 확정했다”며 “다른 회사에 대한 투자도 추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미국의 인공지능(AI) 로봇기업 ‘지보’에 200만 달러를 투자한데 이어 지난달에는 네이버 등과 함께 국내 AI 언어분석 벤처기업인 마인즈랩에 투자하는 등 AI 업체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권 부회장은 “중국과 일본, 미국 현지 통신사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해외 사업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최근 중국·일본·미국 분야 전담 조직을 꾸리고 지난 7월엔 중국 현지에 사무소도 열었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에서 중국·일본 사업을 각각 담당했던 이성규 전무와 박광순 전무도 자문으로 영입했다.

권 부회장은 “통신 사업의 특성상 해외 통신사와는 경쟁 관계가 아닌 파트너 관계”라며 “네트워크와 콜센터 운영을 세계 최고로 잘하는 회사를 만들면 많은 해외 사업 기회가 크게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 1월 기자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통신은 땅 짚고 헤엄치기’라고 말했던 권 부회장은 “‘무식하면 용감하다’는 말이 어울리는 상황이었다. 짚을 땅이 없더라”며 “통신은 복잡하고 어렵다. 현재 70% 정도 이해한 것 같다”고 말했다. 대신 “LG전자, LG화학, LG디스플레이에서 해외 사업에 주력해왔고 10여년 간 글로벌 1등을 이뤘던 경험을 갖고 있다. 그 때 쌓은 경험과 인맥을 활용해 LG유플러스의 해외 사업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권 부회장은 “외양상 국내 3등이지만 내부를 들여다보며 가능성을 찾았다”며 “LG유플러스의 1등 DNA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사물인터넷(IoT) 사업과 기업간 거래(B2B) 시장을 예로 들었다. LG유플러스는 현재 가정용 IoT 가입자 43만 가구를 확보하며 업계 1위를 지키고 있다. 권 부회장은 “IoT 사업에서는 LG전자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확실한 1위 자리를 굳히겠다”고 말했다.

최근 불발된 SK텔레콤과 CJ헬로비전의 인수합병(M&A)에 대해서는 “SK텔레콤의 경우 절차가 잘못됐기 때문에 무산된 것 같다. 통합방송법이 제정돼 인터넷TV(IPTV) 사업자가 복수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를 인수할 법적 근거가 마련되면 방송통신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와 충분히 논의해 CJ헬로비전을 포함한 MSO 인수를 추진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