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더 커진 110g 컵에 유산균 500억 마리 색소·합성감미료 없어 ‘자연 그대로의 맛'

기사 이미지

‘요플레 포미’는 110g의 넉넉한 용량이어서 아침 식사 대용으로도 즐길 수 있다. [사진 빙그레]

빙그레의 대표적인 스테디셀러인 요플레는 지난해 약 1400억원어치가 판매됐다. 일 평균 98만개씩 1년간 약 3억6000만개가 팔려나갔다.

빙그레 ‘요플레 포미’

1983년 출시된 요플레는 88서울올림픽을 계기로 대중의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이후 많은 유업체들이 제품을 출시하며 경쟁이 치열해졌지만 요플레는 30여 년 간 국내의 떠먹는 요거트 시장에서 1위를 지켜왔다. 국내 발효유 시장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평가 받고 있다.

빙그레는 그동안 소비자의 니즈에 대응해 새로운 제품 브랜드 라인을 지속적으로 확장해왔다. 원유와 각종 과일이 어우러진 과일 요거트의 원조 ‘요플레 오리지널’을 시작으로 전통 홈메이드 스타일 ‘요플레 클래식’, 비피더스균을 증식시키는 올리고당과 3종 복합 프로바이오틱 유산균을 함유한 ‘바이오플레’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성장기 어린이를 위해 칼슘과 비타민D3, 초유 성분 등을 함유한 ‘요플레 키즈’ ‘짜먹는 요플레 키즈’ 같은 아동용 요거트를 출시하며 성인부터 아이들까지 다양한 소비자 층을 공략해 나갔다.

장수 제품일수록 소비자의 입맛에 익숙한 기존 제품에 변화를 주는 것을 꺼리지만 빙그레는 2012년 과감하게 요플레 ‘오리지널’을 리뉴얼했다.

또 미국에서 급성장한 그릭 요거트에 주목, 2014년 9월에 리얼 그릭 요거트 ‘요플레 요파’를 출시했다. 그릭 요거트는 그리스에서 즐겨 먹는 요거트로 일반 요거트 대비 약 세 배의 우유로 발효한 후 짜내는 작업을 통해 유청을 분리해낸다. 이 과정에서 유청속 당과 나트륨이 함께 빠져 나가 저당·저염으로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이 된다. 인공첨가물을 넣지 않고도 자연스럽게 3배 우유에서 단백질이 농축돼 고단백·저지방(2%)일 뿐 아니라 제품당 약 500억 마리 이상의 유산균이 들어있다. 색소나 합성감미료를 첨가하지 않아 자연 그대로의 맛을 즐길 수 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프로바이오틱스 요거트 ‘요플레 포미’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은 최근 트렌드를 고려해 맛뿐 아니라 장 건강에 도움을 주는 제품을 지향했다. 국내 떠먹는 발효유 시장 1위 브랜드인 요플레의 명성을 이어받은 만큼 유산균에도 신경을 써 Yo Flex 유산균이 제품 한 컵당 500억 마리나 함유시키는 등 장 건강을 고려했다. 플레인·블루베리·복숭아 3종으로 요거트와 과일이 층으로 나눠져 있어 기호에 맞게 섞어 먹을 수 있다. 또 기존의 떠먹는 발효유 용량이 대부분 80~90g인 데 비해 요플레 포미는 110g으로 넉넉해 아침 식사 대용으로도 즐길 수 있다. 용기는 환경 문제를 고려해 컵 측면에 절취선을 넣어 플라스틱과 종이를 분리배출할 수 있게 한 에코 컵(Eco Cup) 패키지를 적용했다.

빙그레 관계자는 “1인 가구와 건강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면서 아침식사 대용식으로 떠먹는 발효유를 선택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요플레 포미는 이런 트렌드에 맞춰 용량을 늘린 제품이다”고 설명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