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국감열차, 새누리 승차거부해도 월요일 출발”

기사 이미지
야권은 25일 새누리당의 국회 일정 보이콧에도 불구하고 예정대로 26일부터 국정감사에 돌입하기로 합의했다.

야3당, 예정대로 국감 진행키로 합의
우상호 “집권당이 ‘민생 발목잡기’하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ㆍ정의당 등 야3당은 새누리당이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통과를 이유로 국회 일정을 전면 보이콧하고 나선 데 대해 이같이 합의하며 국정감사 강행 의지를 분명히 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집권당이 국정감사를 보이콧하더라도 야3당은 예정된 일정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기로 야3당 원내대표 간 전화 통화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집권당이 민생을 외면하고 정쟁에만 몰두하면 이 또한 국민의 비판을 받게 될 것”이라며 “그동안 야당이 의사일정을 거부하면 ‘국정 발목잡기’라는 비판을 받았는데, 이번에 집권당이 국정감사를 보이콧하면 집권당에 의한 ‘민생 발목잡기’가 시작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민의당도 이날 “새누리당이 승차거부를 하더라도 국감열차는 월요일 예정된 시각에 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새누리당의 국정감사 거부는 국회의원으로서의 직무유기이며 국민을 외면하는 무책임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헌정 이후 국무위원에 대한 국회 해임건의는 모두 5번이었으며, 모두 해당 국무위원의 사퇴로 마무리됐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24일 열린 장ㆍ차관 워크숍에서 ‘어떤 일이 있어도 흔들리지 말라’고 한 것은 국민 여론을 무시해도 좋다는 지시로 들려 거북하기 그지없다”고 지적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