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무 막대로 캔버스를 휘젓다

‘usquam nusquam’(2016), Oil on canvas, 112.2x145.5cm

‘usquam nusquam’(2015), Oil on Canvas, 182x182cm



여성작가 제여란(55)은 붓 대신 스퀴지(squeegee)를 쓴다. 스퀴지는 실크스크린을 할 때 이미지를 종이에 인쇄하기 위해 잉크를 밀어내는 도구다. 두툼한 목구에 붙어있는 길다란 고무판을 두 팔로 단단히 움켜쥐고 작가는 캔버스 위에서 온 몸을 휘젓는다. 그런 오체투지 같은 행위를 통해 득도의 순간을 맞기도 한다. “몸은 둥글지만 스퀴지는 직선적인 도구죠. 거기서 나오는 묘한 불편함이 있어요. 엇나가면서 오는 긴장, 예기치 않은 빈번한 실수, 순간적으로 단 한 번의 행위를 통해 완벽하게 팽팽해지는 긴장이 그림 안에서 벌어지는 경우가 있어요. 그게 촉발이 되어 그리다가 어느 순간 그림이 딱 끝나요. 그럼 괜찮은 작업이 되죠. 그런 긴장이 안 생기는 작업은 그림 자체로는 별 나무랄 게 없지만 저로서는 자극적이지 않은 작품이죠.” 성인 5000원. 월~수요일 휴관.



제여란 개인전: 그리기에 관하여 10월 3일까지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 문의 031-955-4100

 



 



글 정형모 기자, 사진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