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진철 포항 감독, 성적 부진으로 자진 사퇴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를 맡았던 최진철(45)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최 감독은 24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광주 FC와의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1부리그) 32라운드 홈 경기를 마친 뒤 공식적으로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최 감독은 광주전을 앞두고 이미 사퇴할 마음을 굳혔고,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적인 사퇴 표명을 했다. 포항은 광주전에서 외국인 공격수 라자르의 결승골로 1-0으로 승리했다.

지난해 11월23일 황선홍 감독의 후임으로 포항의 제10대 감독에 취임한 최 감독은 "공격적이고 빠른 경기 운영을 선호한다. 포항 특유의 스타일과 함께 새로운 축구 접목을 통해 팬들이 좋아할 수 있는 축구 스타일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러나 처음 프로 감독이 돼 쉽지 않은 도전을 펼쳤다. 특히 28라운드부터 4경기 연속 패배를 당하면서 사실상 스플릿B로 스플릿 라운드를 맞이하는 부진을 맛봤다. 포항은 24일 현재 9위(승점 38·10승8무14패)에 머물러있다. 최 감독의 지도력에도 많은 의구심을 낳으면서 포항 팬들에게도 거센 비판을 받았다.

포항은 당분간 김인수 수석코치 체제로 선수단을 운영한다. 포항 측은 '조속히 후임 감독을 선임해 빠르게 팀을 재정비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