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간장산업 선구자 박승복 샘표 회장 별세…주민등록번호 도입한 인물

기사 이미지

샘표식품 사장 부임 직후인 1986년 촬영된 박승복 샘표 회장의 모습. 공직생활을 청산하고 선친의 뒤를 이어 간장 사업을 넘겨받은 박 회장은 근검절약과 현장 경영으로 유명했다. 오늘날 샘표를 간장 이외에도 육포와 가공식품 등 종합식품기업으로 키운 장본인 이기도 하다. [중앙포토]



한국 간장 산업을 이끌어온 ‘간장 선구자’ 박승복(사진) 샘표 회장이 23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박규회(1902~1976) 샘표식품 창업주의 장남인 박 회장은 1922년 함경남도 함주에서 태어나 함흥공립상고를 졸업했다.

한국식산은행(산업은행 전신)에서 25년간 근무한 박 회장은 1965년 공직에 투신, 재무부 기획관리실장, 국무총리 정무비서관, 국무총리 행정조정실장 등을 지냈다. 지금 국민들이 쓰고 있는 주민등록번호 제도를 도입한 인물이기도 하다. 그 외에 박 회장은 소양강댐 준공, 세종문화회관 건립 등도 추진했다. 행정가로서 박 회장에 대해서는 ‘원칙 속에서 운용의 묘를 살리는 중재 전문가’라는 평이 많았다.

1976년 박규회 창업주를 이어 샘표식품 사장으로 부임한 박 회장은 경영 현장에서도 승부사적인 기질을 발휘했다. 1985년 이른바 ‘간장 파동’ 당시 박 회장이 직접 TV CF에 출연해 “샘표는 안전하다. 주부들의 공장견학을 환영한다”, "우리는 샘표 간장 40년 먹고 건강하다"고 설득하면서 소비자의 오해를 단숨에 잠재운 것은 국내 식품업계에서 유명한 리스크 관리 일화로 꼽힌다.

박 회장은 근검절약과 식초에 대한 애정으로도 유명했다. 달력 뒷면을 잘라 메모지로 사용하고, 10년간 탑승한 자동차를 장남 박 사장에게 물려줘 40만㎞를 타고서야 바꾸게 했다. 장남 박진선 사장 역시 각종 행사에 참석할 때에도 수행원 등이 없이 직접 현장을 누비는 것으로 유명하다. 박 회장은 또 하루 세 번씩 식초를 마시는 것을 장수의 비결로 꼽아왔다. 그 덕분에 샘표에서도 흑초음료 ‘백년동안’을 만들어 출시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박 회장은 한국중견기업연합회를 설립하고, 한국경영자총협회 부회장을 23년 지냈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부회장,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 회장 등도 역임했다. 수상 경력으로는 금탑산업훈장, 국민훈장 목련장, 국민훈장 모란장, 가장 존경받는 기업인상 등이 있다.

간장 제조의 현장을 떠나 이제 고인이 된 박승복 회장의 유가족으로는 큰아들 박진선 샘표식품 사장 외에 작은 아들 유선(개인사업)씨, 딸 혜선ㆍ영선ㆍ정선씨가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이며, 발인은 27일 오전 7시다. 전화 3410-3151~3.

백수진ㆍ이현택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