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 상반기 성범죄 1위 지하철역은…홍대입구


올 상반기 지하철 성범죄는 홍대입구 역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새정치민주연합 박남춘 의원(인천남동갑)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기사 이미지

서울지하철 성범죄 발생 상위 30개 역명(2014년~2016년 6월,자료=박남춘 의원실)


▶추천 기사 '쌍팔년 시대인가' 복수국적 자녀 둬 대사 탈락, 딸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최근 3년 간 서울지하철에서 발생한 범죄는 모두 6424건,이 중 성범죄는 3696건(58%)이었다.
상위 10개 지하철 역에서 발생한 성범죄가 1822건으로 전체 성범죄 절반을 차지했다.

3년간 발생 빈도가 높은 역은 사당역, 강남역, 신도림역 순이었다.
올해 상반기만 놓고 봤을때는 홍대입구역이 73건의 성범죄가 발생해 1위였다.

성범죄 발생 상위 30개 역 중 17개 역이 2호선과 연계된 역이었다.

2013년에 1026건이던 성범죄가 2014년에 1110건, 2015년에 1819건으로 증가세를 보였는데, 최근 스마트폰의 확산으로 카메라에 의한 신체촬영 등의 범죄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하철 범죄가 많이 발생하는 곳은 ▶환승역 ▶인원이 집중되어 정체가 발생하는 승강장 및 에스컬레이터 ▶인적이 드물어 자연적 감시가 곤란한 승강장이나 이격 공간에 위치한 화장실 등의 편의공간 ▶이용자가 밀집하는 전동차 내부 등이었다.

박남춘 의원은 “지하철 성범죄가 집중된 역사에 인력을 집중 배치하고, 경고문 부착이나 CCTV 설치 등 맞춤형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