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백골 시신 동생 행방은…경찰, 낙동강에 600여 명 투입

대구에서 발생한 모녀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대구 수성경찰서는 24일 낙동강 일대에 수색 인력 600여 명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곳은 실종된 류정민(11·초등학교 4학년)군의 어머니가 발견된 곳이다.

수색은 오전 9시부터 고령대교를 중심으로 시작된다.

실종된 류군의 어머니 조모(52)씨는 지난 20일 고령대교 근처 강변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경찰은 119를 중심으로 교육청 직원, 민간 인력 600여 명과 행글라이더와 수상ㆍ수중 장비 등을 동원해 수색을 진행할 계획이다.

류군은 지난 15일 오후 어머니 조씨와 함께 외출한 뒤 실종된 상태다.

조씨는 5일 뒤 시신으로 발견됐고, 류군의 누나(26)는 대구 수성구의 아파트에서 백골 시신으로 발견됐다. 시신은 베란다 붙박이장 안에 비닐과 이불로 쌓여 장시간 방치된 상태였다.

경찰은 그동안 수성구 집 주변과 조씨의 시신이 발견된 낙동강 일대를 수색해왔다. 그러나 집 주변에서 류군의 추가 행적이 확인되지 않자 낙동강 일대로 수색 인력과 장비를 집중하기로 했다.

23일부터는 CCTV에 잡힌 류군의 사진과 실종 당일 인상착의를 담은 전단을 배포하고 공개 수배를 시작했다.

조씨와 딸의 부검에서 현재까지 타살 용의점이나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두 시신 모두 골절이나 타박상 등의 외상은 없었다.

류군은 3년 이상 학교에 다니지 않고 홈스쿨링을 하다가 올해 2학기에 재취학해 학교에 다녔다.

류군의 집에서는 “내가 죽거든 십자수, 색종이 접기책을 종이접기를 좋아하거나 가난한 사람에게 나눠주세요”라고 적힌 유서 형태의 메모가 발견됐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