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대통령 야당 비난이 의원 분노 유발 시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대통령의 야당 비난 발언이 의원들의 분노를 유발시켰다"고 해임건의안 관련 입장 선회 배경을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박 위원장은 SNS에 올린 글에서 "38석의 국민의당으로서는 몇분의 의원이라도 이의를 제기하면 밀고 나가면 당의 균열이 생깁니다"라며 해임건의안 제출에 동참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당 의원들이 전원 본회의에 참석한 것과 관련, "대통령의 야당 비난 발언과 본회의 당일의 새누리당 의사장 태도와 장관들의 필리버스터는 우리당 의원들의 분노를유발시켰다"고 분석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해임 건의안을 대통령께서 거부하면 또 한번 국회와 국민을 무시하는 독선입니다. 혼자 가시면 실패하십니다. 국회와 야당과 함께 가셔야 성공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