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래드 피트의 반격?…“졸리가 나쁜 아빠로 만들고 있다”


할리우드 스타 브래드 피트와 안젤나 졸리의 불화가 자녀 학대 때문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브래드 피트가 이에 반박하는 주장을 내놨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22일(현지시간) “브래드 피트의 학대 혐의 대상은 매덕스이며, 이 때문에 안젤리나 졸리가 이혼을 생각했다”고 보도하면서 브래드 피트의 입장을 함께 전했다.
 
▶추천 기사 박승복 샘표 회장 별세···주민등록번호 제도 도입도

매체에 따르면 안젤리나 졸리와 브래드 피트는 14일 프랑스에서 미국 LA로 향하던 전용기 안에서 다툼을 벌였다.

브래드 피트가 술을 많이 마셔 벌어진 다툼 와중에 첫째 아들 매덕스가 안젤리나 졸리를 위해 나섰고, 브래드 피트와 충돌이 생겼다.

당시 브래드 피트는 매덕스를 향해 고함을 지르고 물리력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이미지

안젤리나 졸리와 브래드 피트의 화목했던 시절 가족 사진. 졸리 앞 흰색 셔츠를 입은 소년이 매덕스다. [중앙포토]

그러나 브래드 피트는 “소리를 지르긴 했지만 학대 행위는 없었다”며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그는 또 “내가 집에서 마약과 알코올을 남용해 아이들에게 위험을 초래했다는 졸리의 말은 사실과 다르다”면서 “아이 양육권을 요구하면서 나를 나쁜 아빠로 매도하는 졸리의 태도에 무척 실망했다”고 말했다.

매덕스는 캄보디아 태생으로 안젤리나 졸리가 지난 2002년 두 번째 남편인 빌리 밥 손튼과 결혼 생활 당시 입양한 첫 아이이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