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인 사망 나흘에 한 명 꼴…사망 원인 1위는


지난 5년 간 군대 내에서 나흘에 한 명꼴로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서울 은평갑)이 군사법원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른 분석이다.
 
▶추천 기사 피트, 부부싸움 중 졸리 편드는 입양한 첫째를···

박 의원에 따르면 2012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발생한 군대 내 사건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476명이었다.

유형별로는 최근 5년 간 사망사건 중에선 자살이 311명으로 가장 많았다.

교통사고(53명), 추락사(23명), 익사(16명), 폭발(5명), 총기사건(5명, 이른바 임 병장 사건), 폭행으로 인한 사망(1명, 이른바 윤 일병 사건) 등이 뒤를 이었다.

박 의원은 “나라를 지키기 위한 이들이 안타깝게 목숨을 잃는 경우가 끊이지 않고 있다. 군대 내 사고와 군인의 자살을 줄이기 위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