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승철 부회장 다음달 초 K스포츠재단 개편안 공식 발표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다음달 초 재단법인 K스포츠 이사장 교체 등 재단개편안을 공식발표할 예정이다.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지난 23일 오후 경기도 여주에서 개최된 전경련 임원ㆍ기자단 추계 세미나에서 “K스포츠재단에 전경련 이용우 사회본부장을 이사로 파견해 문제가 있는지 들여다 보고 필요하면 이사장도 교체하는 등 재단을 개편하겠다”며“다음달 초에 이같은 내용을 담은 재단 개편안을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경련은 K스포츠와 함께 문제가 되고 있는 재단법인 미르에 대해서는 이미 지난 8월 추광호 본부장을 파견하고, 이사장을 교체하는 등 운영을 챙기고 있다. 이 부회장은 “이사장을 교체하는 등 재단을 개편한다는 것은 대통령 측근의 재단 개입설을 불식시키기 위한 것이냐”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그렇게 보면 된다”고 답했다.

전경련은 재단을 등록한 문화체육관광부에 최근 전경련 이용우 본부장을 K스포츠 재단 이사로 파견하는 사안을 신청했다. 따라서 문화부의 이사 선임 허가가 나고 이사회가 열리는 다음달 초가 되면 K재단 개편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K스포츠재단 이사장인 정동춘씨는 2대 이사장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최태민 목사의 딸인 최순실씨와 가까운 사이로 알려지고 있다.

이승철 부회장은 또한 미르와 K스포츠재단 설립에 청와대가 개입했고, 이에 따라 최순실 측근이 이사장으로 임명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최순실 측근이라는 건 나도 몰랐다”며 “1대 이사장은 우리가 직접 명망 있는 분으로 모셨고 이후론 재단 운영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기금 모금 과정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는 “재단의 필요성에 대해 기업들은 물론 청와대도 필요설을 공감하고 있었다”며 “그러던 차에 여러 기업들이 이런 의견을 제시해 두 재단을 전경련이 실무 주도해 만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부회장은 “안종범 청와대 당시 경제수석은 창조경제 때문에 그간 계속 만나왔던 사이라 (기업들 주도로 이걸 만든다고) 얘기했더니 아주 좋아했다”고 말했다.

미르와 K스포츠재단을 전경련 주도로 기업들의 돈을 걷어 설립했고, 이에 청와대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이 인 후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이 공식 석상에 나선 것은 이날 처음이다.

여주=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