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은 고민 커지고, 정부 대응 바빠져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가 끝나면서 한국은행과 정부의 움직임이 분주해졌다. Fed가 기준금리를 동결했지만 연내 인상 가능성은 오히려 더 커진 것으로 분석되면서다.

일단 한은의 기준금리 추가 인하 여부에 대한 고민이 더욱 깊어지게 됐다. 현재 국내 경기는 바닥을 기고 있다. 한은의 기준금리 추가 인상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그렇다고 한은이 금리를 쉽게 낮출 수 있는 상황도 아니다. Fed의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은 더욱 커졌고 국내에서도 가계부채가 발목을 잡고 있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올 들어 가장 많은 8조7000억원이었다. 금리를 추가로 낮춰 가계부채가 더 늘어나면 한국 경제에 큰 짐이 될 수 있다. 향후 미국 금리인상이 본격화하고 한국도 기준금리를 올리게 되면 가계의 이자 부담이 크게 늘어나기 때문이다.

정부도 가계부채 문제를 주목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미국의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이 대비해 가계부채 증가 추이와 부동산 시장 움직임을 면밀히 점검하기로 했다. 정부는 필요하면 추가 대응책도 내놓기로 했다.

시장의 전망은 ‘연내 동결’과 ‘연내 인하’로 엇갈리고 있다. 더 구체적인 전망은 10월이 되어야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금리 수준을 결정하는 금통위 회의가 다음달 13일에 열린다.

다음달 발표 예정인 한은 경제전망도 변수가 될 수 있다. 한은이 기존 경제성장률 전망치(2.7%)를 고수한다면 금리동결 가능성이 커진다. 반대로 경제 성장세가 예상보다 부진하다면 금리를 추가로 내려야 한다는 명분이 강해질 수 있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디플레이션에다 내수 침체가 고착화하고 있어 한은이 금리를 낮출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Fed의 금리동결로 달러화가 약세로 돌아서면서 원화가치는 급등했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화가치는 전날보다 16.8원(1.5%) 오른 달러당 1103.3원에 장을 마감했다. 코스피지수도 전날보다 13.71포인트(0.67%) 오른 2049.70에 거래를 마쳤다.

박진석·하남현·김경진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