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진 열흘 전 일렬로 떼지은 숭어…"확대 해석은 경계"

기사 이미지

[사진 SBS 캡처]


지난 12일 경주에서 규모 5.8의 강진이 발생하기 열흘 전인 지난달 30일, 경주 근처 울산의 태화강 중류에서 숭어떼 수만 마리가 피난 가듯 일렬로 줄지어 바다를 향해 가는 모습이 발견됐다.

숭어떼가 일렬로 이동하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촬영한 안주택씨는 22일 “태화강 십리대숲교 중간 지점에서 물고기가 한 줄로 줄지어 가는 모습이 보여 동영상을 찍었다"며 “지금 와서 생각하니 경주 지진의 전조가 아니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안씨는 다음날인 31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이 장면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그는 “눈에 보인 숭어떼의 행렬은 길이가 2∼3㎞로, 이 행렬이 이틀간 끝없이 이어진 것으로 보아 수만 마리가 이동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영상을 본 경북민물자원센터 서영석 연구사는 “숭어는 구름떼처럼 바다와 강을 오가는 물고기이지만 일렬로 줄을 맞춰 헤엄치는 장면은 처음 본다”라며 “학계에서 보고된 바도 없다”고 말했다. 즉 매우 드문 현상은 맞다는 것이다.

서 연구사는 “산소가 부족해서 바다로 나가는 것이라면 수면으로 입을 올리는 현상도 있는데 그렇지도 않다”라며 “더위 때문에 수온이 높아 수온이 낮은 곳을 찾아가는 현상일 수도 있는데 확실하지 않다”고 했다.

하지만 서 연구사는 “지진 전조 현상으로 어류가 떼 지어 피난하는 경우는 없는 것으로 안다”라며 지진에 대한 확대 해석은 경계했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