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육대, 2017 수시모집 경쟁률 12.84 대 1 기록

기사 이미지

삼육대학교 전경 [사진 삼육대]

삼육대(총장 김성익)는 21일 2017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940명 모집에 12,071명이 지원해 12.84 대 1의 전체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정원 내 전형에서는 적성전형이 181명 모집에 6,166명이 지원해 34.07 대 1, 학교생활우수자전형이 105명 모집에 1,150명이 지원해 10.95 대 1, 일반전형이 354명 모집에 2,371명이 지원 7.71 대 1의 경쟁률 등을 나타냈다.
 
전체 최고 경쟁률은 아트앤디자인학과 실기우수자전형으로 7명 모집에 504명이 지원해 72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올해 첫 시행한 적성전형에서 간호학과가 12명 모집에 1,082명이 지원해 90.17 대 1을, 물리치료학과가 8명 모집에 543명이 지원해 67.88 대 1, 보건관리학과는 5명 모집에 171명이 지원해 34.20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건강과학특성화대학으로서의 삼육대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정원 외 전형은 농어촌전형이 7.13 대 1, 기회균형전형 9.38 대 1, 특성화고교전형 10.25 대 1, 특수교육대상자전형이 3.48 대 1, 서해5도 특별전형이 1.33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삼육대는 지원자를 대상으로 실기고사와 면접고사, 적성고사를 진행한다. 수험생들은 모집요강을 통해 사전공지된 일정에 홈페이지에 발표되는 시험장소, 시간 등을 정확하게 확인하고 지정일 지정시간에 입실하여 실기와 면접 및 적성고사에 응시해야 한다. 삼육대 수시모집 합격자 발표일은 11월 3일로 예정되어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