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석화, 교통사고로 중상

 
기사 이미지
연극배우 윤석화(사진)가 교통사고로 중상을 입었다.

윤석화가 출연을 앞둔 연극 ‘마스터 클래스’ 홍보사 샘컴퍼니에 따르면 윤석화는 20일 오후 10시께 공연 연습과 TV 녹화를 마치고 집으로 귀가하던 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날 사고로 인해 갈비뼈 6대가 부러져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27일 장충동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개막 예정이던 마스터클래스 공연이 미뤄졌다.

윤석화는 2주 가량 안정을 취한 뒤 10월 7일 공연을 올려 단 9회차라도 무대에 서야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다만 치료에 전념하기 위해 6일까지 공연은 취소했다.

마스터클래스는 미국 극작가 테렌스 맥날리의 작품이다. 윤석화가 데뷔 40주년을 기념해 18년 만에 다시 꺼냈던 작품이다. 지난 3월 LG아트센터 객석을 가득 채우며 “윤석화, 영원한 현역 디바” 등의 평을 이끌어냈다.

이번 앙코르 공연으로 생애 마지막 마스터클래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1975년 연극 꿀맛으로 데뷔한 윤석화는 신의 아그네스, 덕혜옹주, 딸에게 보내는 편지, 명성황후 등에 출연하며 연극 여제로 통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