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인님 기다릴게요" 자신을 버린 주인의 옷에서 떠나지 못하는 강아지

기사 이미지

[사진 Facebook `ALRcares`]

자신을 버리고 간 주인의 옷에서 떠나지 못하는 강아지가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히어로바이럴(HeroViral)은 낡은 티셔츠 위에 앉아 애처로운 눈빛을 보내던 강아지 릴리(Lily)의 사연을 보도했다.

동물구조단체 'Animal Lighthouse Rescue(ALR)'에 따르면 릴리는 최근 인적이 드문 숲 한가운데서 주인에게 버려졌다.

안절부절못하던 릴리는 자신이 의지할 수 있는 냄새가 나는 유일한 물건 위에 자리 잡고 누웠다. 바로 주인의 파란 티셔츠였다.

녀석은 주인의 체취가 남은 티셔츠 위에 꼼짝 않고 누워 물도 음식도 먹지 못한 채 계속해서 기다렸다.

릴리를 발견한 구조 단체는 "릴리는 발견 당시 사람에게 아무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마치 모든 것을 포기한 듯 누워만 있었다"며 "그 애처로운 모습에 모두들 눈시울을 붉혔다"고 말했다.

현재 릴리는 구조된 후 뉴욕의 한 보호소에서 친구 강아지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새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