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윤화·나현, 이란성 쌍둥이…미니드라마 '더 미라클'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개그우먼 홍윤화와 그룹 '소나무'의 나현이 이란성 쌍둥이 자매가 된다. iHQ의 새 미니드라마 '더 미라클'(극본 안호경·연출 권진모)을 통해서다.

'더 미라클'은 외모도 성격도 정반대인 이란성 쌍둥이 자매의 몸이 바뀌면서 생기는 에피소드를 그린 판타지 로맨스 극이다.

나현은 예쁜 외모로 인기 걸 그룹 '미라클 걸즈'의 센터 자리를 차지한 '권시아'를, 홍윤화는 뚱뚱하고 소심한 쌍둥이 언니 '권시연'을 연기한다.

'권시아'는 아역 스타출신으로 정상급 인기를 누리지만 성격은 못된 인물이다. 나현은 건국대학교 영화예술학과 출신으로 데뷔 전부터 OCN 드라마 '귀신보는 형사 처용'에 출연하는 등 경력을 쌓았다.

홍윤화가 맡은 '권시연'은 뚱뚱한 외모로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해 졸업할 날만을 기다리지만 자신의 정체를 숨길 수 있는 인터넷방송 BJ로 활동하며 눌러왔던 끼와 흥을 분출하는 인물이다.

작사·작곡은 물론 프로듀싱까지 도맡아 하는 천재 아이돌 뮤지션 '반해성'은 그룹 '보이프렌드'의 동현이, 권시연이 짝사랑하는 상대인 '한교석'은 탤런트 학진이 맡는다.

나현과 함께 활동하는 '소나무'의 전 멤버가 '미라클 걸즈'의 멤버로 출연하며 현실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 서비스 된다.

joi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