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병 헌혈 대가로 경품 챙긴 군 간부들

기사 이미지

군 간부들이 장병 헌혈을 대가로 적십자사로부터 수억원대의 로비를 받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근 5년간 군 간부들이 장병 헌혈을 대가로 4억5458만원어치의 물품을 제공받은 것이 드러났다. 물품 목록에는 외식상품권, 영화관람권 뿐만 아니라 장병들과는 관계없는 골프공까지 있다.

적십자사 관계자는 "헌혈 섭외를 할 때 헌혈을 권장하려는 목적으로 제공하는 홍보 차원의 물품"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물품들이 장병들에게 돌아갔는지 여부가 확인되지 않아 문제가 되고있다. 물품을 제공받은 수령자는 단순히 '관계자'라고만 표기돼 있다.

논란이 일자 적십자사는 "통일된 지급 기준 없이 물품제공 등 문제점이 있었다"며 "투명한 지급기준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04년에도 군은 장병 헌혈을 대가로 부적절한 접대나 지원을 받은 것이 밝혀져 큰 논란을 일으켰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