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홧김에”…새총으로 쇠구슬 쏴 아파트 유리창 깬 남성


새총으로 쇠구슬을 쏴서 아파트 유리창을 파손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2일 울산 중부경찰서는 새총으로 아파트 유리창을 깬 신모(42)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신씨는 지난 10일 오전 4시 30분쯤 울산시 중구 남외동의 한 아파트에서 자신이 가지고 있던 새총을 이용해 쇠구슬을 쐈다.

신씨가 쏜 쇠구슬로 8가구의 유리창이 깨졌고 총 800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신씨는 범행 당일 술을 마시고 평소 가지고 다니던 새총을 쏴 보고 싶다는 생각에 주거지 인근 아파트를 찾아가 무작위로 쇠구슬을 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주변 CCTV 등을 확인해 21일 신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에서 신씨는 운영하는 가게가 잘 안 되고 금전 문제 등으로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