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학 화장실서 30대 남성 숨진채 발견

부산의 한 대학 화장실에서 한 남성이 목을 매 숨진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21일 오후 9시15분께 부산 남구 부경대의 한 건물 화장실에서 A모(35)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이 대학 대학원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자는 경찰에서 “변기를 이용하려는데 문이 잠겨 있어 옆 칸 변기에 올라가 확인해보니 남성이 목을 매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이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이미 사후경직이 온 상태였다.

경찰은 A씨의 손목에 자해한 흔적이 발견된 것으로 미뤄 처지를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경위를 조사 중이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